보도자료

  • 담양경찰서
  • 알림공간보도자료
상세보기
박 순경 제안에 빵집도 환영...가장 아름다운 작전
작성자 목포경찰서운영자 등록일 2024-02-06 조회수 34
첨부파일 첨부파일 산정파출소 동민영아원.jpg   
소외 계층을 향한 딱한 시선에 그치지 않고 지역 제과점과 업무협약을 맺어 나눔 사업까지 이끌
어낸 경찰의 사연이 지역에 훈훈한 감동을 전하고 있다.

6일 전남 목포경찰서에 따르면 목포경찰 산정파출소는 전날인 지난 5일 목포공생원과 동민영
아원에 지역 한 유명 제과점에서 생산하는 새우바게트 등 4박스를 공익 기부했다.

이번 기부는 지난달 31일 목포경찰이 지역 한 유명 제과점과 맺은 사랑의 빵 나눔 공익 기부 업
무협약 차원에서 이뤄졌다.

협약에 따라 경찰은 제과점이 당일 생산하고 팔지 못한 빵을 기부받아 지역 아동양육시설에 전
달한다. 공생원과 경애원, 아동원 등 지역 5개 아동양육시설에 머물고 있는 아동 250여 명이 빵
을 기부받는다.

사업은 산정파출소에서 근무 중인 박선우 순경의 발상에서 비롯됐다.
해당 제과점에 들러 빵을 사던 박 순경은 팔리지 못한 빵이 다음날 매장 방문 손님들에게 무상
으로 제공된다는 점을 알게 됐다.

이에 박 순경은 제과점에 남는 빵에 대한 공익 기부를 제안, 제과점 주인이 이를 흔쾌히 받아들
이면서 지난달 20일 경애원에 머물고 있는 아동 44명을 상대로 첫 기부가 이뤄졌다.
경찰은 이같은 공익 기부 사례를 파악하고 이를 정례화시키기 위해 제과점과의 업무협약을 맺
기에 이르렀다.

경찰은 사업 정착을 위한 후속 절차에도 나섰다.
지역 아동양육시설협회와 협의해 빵 전달 일손을 추가로 구하고 나아가 공익기부 수혜 시설을
경로당 등까지 확대하는 것도 검토 중이다.

김범상 목포경찰서장은 현장에 답이 있다는 말과 박 순경의 번뜩이는 발상이 만나 소외계층을
향한 보탬이 될 수 있는 계기가 만들어졌다 며 주민과 함께하는 참여 치안, 작은 일에도 최선
을 다하는 정성 치안 을 골자로 본래 업무인 치안 뿐만 아니라 어려운 이웃을 돌보는데도 만전
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박 순경 제안에 빵집도 환영...가장 아름다운 작전


목록보기 수정 삭제